<킬라킬> 시리즈 구성, 각본 담당 나카시마 카즈키한테 묻다1 ㄴ킬라킬


궁합이 잘 맞겠다고 생각한 이마이시 히로유키 감독과의 작업

───이마이시 씨와의 첫만남에 대해서 들려주세요

中島 <Re:큐티하니>를 만들 때였어요. 그 일은 서로 전혀 상관없이 제의가 왔었지만, 1화의 감독을 맡았던 게 이마이시 씨였습니다. 실제로 저도 각본을 쓴 건 1화 뿐이였는데요, 거기서 처음으로 함께 일을 해봤더니 궁합이 굉장히 좋았어요.


───구체적으론 어떤 점이 그랬나요?


中島 아마 템포 아닐까요. <극단☆신감선>에서는 이노우에 히데노리와 공동작업을 하고 있는데요, 이노우에와 작업을 할 때처럼 서로 딱맞는다 싶은 연출자를 좀처럼 만나질 못해서. 그런데 이마이시 씨와 작업을 했을 대는 굉장히 즐거웠어요. 그래서 이마이시 시한테 <또 뭐 하게되시면 같이 해요>라고 말을 했고 그게 <천원돌파 그렌라간>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렌라간>으로 무척이나 만족감을 느끼고 <그렌라간>이 끝났을 적에 <또 같이 하죠>란 말이 나왔고 <킬라킬>에 이르게 된 겁니다. <킬라킬>의 기획 그 자체는 <그렌라간>이 전부 끝났을 무렵부터 설렁설렁 얘길 나눴었죠.


───<킬라킬>의 발상은 어디서 왔나요?


中島 <그렌라간>은 꽤 잘 만든 축에 드는 작품입니다. 소년의 성장이나 우주와 생명의 진화 같은, 제대로된 테마가 담겨있고 과감성도 있죠. 그래서 처음에는 차기작은 더 제대로 된 작품을 해야한다는 말을 나눴는데, 도중에 막히고 말았어요. 그리고 깨달았죠. 그런식으로 머리가 딱딱해지면 대개는 실패하는 법이거든요. 그래서 일단 리셋하고 서로 즐겁다고 생각하고 곧장 만들 수 있는 작품을 해보자는 결론을 내렸죠. 아마도 제가 꺼낸 말이라고 생각하는데요


만화 <오토코구미(男組)> (원작 카리야 테츠/작화 이케가미 료이치) 같은 학교항쟁물을 여고생으로 하는 건 어떨까? 주인공은 카지 메이코처럼 생긴, 예를들어 <여죄수 사소리> 시리즈 느낌으로 세라복이 무기가 되어 싸우는거지

그랬더니 이마이시 씨가 휙하고 그림을 그리곤 둘이서 <이거 먹히겠는 걸? 재밌을 거 같아. 이건 느낌이 왔으니, 일단은 이걸로 대충 한번 만들어보자>라는 얘기가 됐어요.

서로가 즐겁게 만들 수 있겠구나 생각하고 출발한 <킬라킬>

─── <킬라킬>의 시작이네요. 물론 대충은 만들 수 없겠습니다만.


中島 사실 처음에는 힘을 빼고 만들 생각이었어요. 뭐, 막상 시작하면 전력투구를 하게 되는 건 틀림없지만요. 이번에는 테마보다도 우선 엔터테인먼트로써 어디까지 할 수 있는지를 해보고, 스스로 재밌다고 생각하는 걸 망설임 없이 집어넣자고 정했죠. 그리고 기본지식이 될만한 70년대의 학교항쟁 만화를 이마이시 씨한테 잔뜩 드렸습니다.


───참고로 어떤 작품이었나요?

中島 男一匹ガキ大将」「大ぼら一代」(모토미야 히로시), 「男組」「男大空」(원작 카리야 테츠/작화 이케가미 요이치) 「野望の王国」(원작 카리야 테츠/작화 유키 켄지) 「おれが大将」(오시마 야스이치) 쯤이려나요. 그리고 「링에 걸어라」(쿠루마다 마사미) 「ハリスの旋風」(치바 테츠야)、「朝太郎伝」(나카지마 노리히로)도 참고용으로 건넸습니다.


─── 순 남자를 느끼게 만드는 작품들이네요. 그런데 주인공은 여자로 삼은 이유가 있을까요?


中島 직감이죠. 아마도 이제와서 그런 이야기를 남자 주인공으로 해본들, 스스로 리얼리티를 지닐 수 없다는. 리얼리티는 감정이입이라고 해야할지. 막힘없이 쓸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카지 메이코적인 히로인의 아름다움과 강함이 담긴 걸 쓰고 싶다고 직감적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러면 세일러복이니까 여성으로 삼았다는 것도 이유의 하나일지?


中島 사실 세일러복은 해병이 입던 거고, 남성용이지만요. 일본에서는 세일러복은 여고생이란 말이죠. 아무튼지, 옷이 병기란 설정은, 어떤 것일까에 대해서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았었죠. 옷과 인간의 관계라고 해야할까요, 단순한 무기는 아니란 사실을 전제로 깔고. 큰 그림의 세계관 아래서 옷은 무엇일까입니다. 드릴 다음은 옷. <제복으로 정복, 패션은 파쇼다> 같은 소릴 해대며 웃었지만요.

<킬라킬> 1화는 평범한 애니메이션이고, 내용도 옅다.

─── 아직 1화랑 2화밖에 보지 못했지만 아무튼지 진한 농도의 내용이었습니다.


中島 저도 그리 생각하는데, 신기한 일이 생겼습니다. 제가 엄청 빽빽한 내용이구나 싶어, 조심스럽게 시나리오를 건넸더니, 완성된 콘티에 <2분 부족합니다>라느니 <3분 부족합니다>란 소리가 있어서

<여기다 더 살을 추가해도 괜찮은거야!?>하고 놀랐습니다.


───대사도 꽤 되니까요, 그런데도 부족하다고요…!?

中島 <킬라킬>은 보통의 애니메이션 2화쯤 되는 분량이 1화에 담겨있다고 생각해요. 그걸로 부족하다는 말은 압축됐다는 뜻이지만, 억지로 그렇게 만든 건 아니거든요. 필요한 내용은 생략하지 않았고, 작품으로써 성립할 수 있도록 감안하고서 빼곡히 채우고 있죠. 어째서 이런 일이 가능한지는 잘 모르겠어요.

───도대체 어떻게 우겨넣는 건지. 확실히 신기하네요.

中島 각본은 전부 완성돼 있어서요, 즉 마지막까지 쓴 저 자신이 1화 콘티를 보니까 <이거 좀 모자라지 않아?> 이런 말을 하게 되더라고요(웃음)


───네엣? 그 1화가 내용물이 모자라다고요!?

中島 모자라요. 정상적이라고 해야할지, 일반적인 애니메이션입니다. 그래도 아무래도 본편이 완성된 걸 보니까 농도가 진했습니다만. (웃음) 그래서 후반 내용이 애니메이션이 된다면 어떻게 될지 상정도 못하겠어요. 왜냐면 여기서 더 스위치가 켜진다고 해야할지, 머리의 나사가 풀린 사람들 밖에 나오지 않거든요.


───제작팀은 반년동안 체력을 유지할수나 있을런지


中島 그게 제일 걱정입니다. 이미 트리거 근처에 있는 자판기를 보면 말이죠 오로나민C랑 블랙커피가 품절되어 있는 상태라! 하지만 이걸 완수해낸다면 꽤 많이 상쾌한 마음이 들겁니다.


핑백

덧글

  • 대공 2013/10/17 15:23 # 답글

    어쩐지...덕분에 1화는 연출은 좋은데 스토리는 평범하다는 이야기가 많더라고요
  • 화려한불곰 2013/10/17 18:43 # 답글

    제눈에만 카미나가 보이나요..부비적
  • 늅실러 2013/10/17 19:20 # 답글

    이미 트리거 근처에 있는 자판기를 보면 말이죠 오로나민C랑 블랙커피가 품절되어 있는 상태라!

    ㅋㅋ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